3인조 혼성 그룹 왈와리, 신곡 ‘매일 오빠’ 공개… ‘경쾌한 댄스곡’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왈와리/사진제공=하이스타이엔티

왈와리/사진제공=하이스타이엔티

3인조 혼성그룹 왈와리(미스터붐박스, 쥰키, 메리)가 신곡 ‘매일 오빠’로 약 1년 만에 컴백한다.

7일 소속사 하이스타이엔티는 “왈와리가 오는 11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디지털 싱글 ‘매일 오빠’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매일 오빠’는 여름과 어울리는 댄스곡으로 왈와리가 지난해 8월 발표한 세 번째 싱글 ‘라면 먹고 갈라고’ 이후 약 10개월 만에 공개하는 신보다. ‘사랑’ ‘오해’ ‘화해’로 이어질 왈와리의 ‘오빠’ 시리즈 3탄 중 첫 번째 싱글이다.

왈와리는 데뷔곡 ‘하쿠나마타타’를 비롯해 ‘땡땡땡’ 등 유쾌하고 중독성 강한 댄스곡을 선보여왔다. 요즘 가요계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혼성 3인조로, 비트박스 아시아 챔피언 붐박스, 4개 국어를 구사하며 한국과 중국에서 MC로 활동했던 보컬 쥰키, 172cm의 장신을 가진 메리로 이뤄졌다. ‘제 2의 코요태’ ‘제 2의 거북이’로 불리며 주목받았다.

왈와리는 컴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