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김수미 손맛에 빠지다…최고 시청률 4.6% 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처

김수미가 ‘엄마표 반찬’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지난 6일 처음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은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으로 평균 시청률 3.5%를 기록했다. 아울러 최고 시청률은 4.6%를 찍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수미의 첫 번째 손맛이 공개됐다. 그는 가수 노사연, 개그맨 장동민과 더불어 아카시아꽃으로 만든 아카시아 튀김을 소개했다.

셰프 3인방도 김수미의 손맛을 전수받기 위해 나섰다. 여경래와 최현석, 미카엘이 그 주인공. 최현석은 “김수미 선생님의 수제자가 되는 게 목표”라고 했다.

밥상을 장식한 식재료는 고사리와 연근이었다. 첫 반찬은 ‘고사리 굴비 조림’. 김수미는 조리 과정에서 “요리는 감으로 하는 것”이라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60년 세월동안 완성된 ‘감’으로 요리하는 김수미표 노하우에 셰프들은 당황했지만, ‘고사리 굴비 조림’을 완성했다.

두 번째 반찬은 ‘연근전’이였다. 연근전 구멍에 갈은 고기와 명란젓을 넣어서 만들었고, 연근전을 먹어본 장동민과 노사연은 “맛있다. 사랑한다”고 극찬했다. 여경래 셰프 역시 “명란 연근전은 처음 본다”고 칭찬했다.

세 명의 셰프들 역시 각자의 기량을 발휘해 이날의 식재료인 ‘고사리’로 새로운 요리를 했다. 중식 셰프인 여경래는 중국식 고사리 잡채를, 불가리아 셰프 미카엘은 고사리 치즈 까나페를 각각 만들었다. 최현석은 오징어 먹물로 만든 고사리 튀김을 내놓으며 전수받은 비법 반찬 못지않은 화려한 한상차림을 완성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