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꼐’ 김용화 감독, 차기작 ‘더문’ 확정… 2019년 아시아 동시 개봉 목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영화 감독/사진=텐아시아 DB

김영화 감독/사진=텐아시아 DB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로 지난 겨울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2위 흥행을 이룬 김용화 감독의 차기작이 결정됐다. 김용화 감독은 국내에서 그동안 진행되었던 기존 장르와 차별화된 SF휴먼 블록버스터 ‘더문’ (가제)으로 또 하나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더문’ (가제)은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한 남자와 그를 무사히 귀환 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의 필사적이고 아름다운 SF 휴먼 스토리.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처럼 내년 아시아 동시 개봉을 목표로 현재 시나리오 및 프리비쥬얼 작업을 시작했다.

‘더문’ (가제)은 감동적인 드라마와 더불어 사실적이고 압도적인 우주 구현을 선보인다. VFX로 ‘신과함께’에서 지옥을 현실적으로 구현한 덱스터스튜디오와 김용화 감독이 다시 한번 한국 영화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됐다.

현재 김용화 감독은 지난해 흥행에 성공한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작, ‘신과함께–인과 연’의 8월 1일 개봉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또한 헐리우드 진출작으로 예정되었던 ‘Prodigal’은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