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송부터 시청률 1위…2049 역대 tvN 수목 1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6일 방영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캡처.

지난 6일 방영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캡처.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첫 방송부터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김비서가 왜 그럴까’ 1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8%, 최고 6.6%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4.3%, 최고 5.0%를 기록,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에서는 역대 tvN 수목드라마 첫방송 중 1위다.

지난 6일 처음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에게 김비서(박민영)가 퇴사를 선언했다. 이영준은 그의 퇴사를 막기 위해 프러포즈를 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