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 손배소 피소에 해고 위기…반격 나선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KBS2 ‘슈츠’의 장동건이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한데다가 진희경에게 의심까지 받으며 사상 최대의 위기에 처했다.

6일 방송된 ‘슈츠’에서 최강석(장동건)은 자동차 사고 피해자 유족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누군가 거짓 메모를 조작해 최강석을 위기에 빠뜨렸고 급기야 강하연(진희경)까지 최강석의 실수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강하연은 “잘못한 사람 찾아서 해고하던가 아니면…”이라고 말을 줄였고 최강석은 “나한테 사표라도 쓰라는 표정이다”고 맞받아쳤다. 강하연은 시니컬한 목소리로 “누구라도 책임은 져야 하지 않겠어?”라고 되물었다.

고연우(박형식)는 메모를 조작한 사람을 찾아 나섰다. 동시에 최강석은 자신에게 소송을 의뢰한 자동차 회사 대표와 만나 담판을 지었다. 대표를 자극해 자신을 해임시키게 만든 뒤 본격적으로 메모 조작 조사에 착수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