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노사연, 대식가 면모 “말린 고사리, 생으로 먹어도 돼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노사연(위)과 배우 김수미 / 사진=tvN '수미네 집밥' 방송화면

가수 노사연(위)과 배우 김수미 / 사진=tvN ‘수미네 집밥’ 방송화면

가수 노사연이 말린 고사리를 생(生)으로 먹어도 되냐고 물어보며 대식가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6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다.

이날 배우 김수미는 노사연, 장동민, 여경래, 최현석, 미카엘에게 고사리 굴비조림 비법을 전수해줬다. 먼저 김수미는 말린 고사리를 재료로 꼽으면서 자신이 직접 준비한 고사리를 꺼내들었다.

여경래, 최현석, 미카엘 등 요리사들은 낯선 재료에 호기심을 드러냈다. 양식 전문인 최현석과 불가리아 음식 전문 미카엘은 물론 중식을 하는 여경래 역시 “고사리는 중식에서도 자주 사용하지 않는 재료”라며 관심을 보였다.

노사연의 흥미는 다른 곳에 있었다. 그는 김수미에게 “이걸 생으로는 먹을 수 없냐”고 물었다. 당황한 김수미는 “생으로 이걸 어떻게 먹냐. 너 배고프냐”고 되물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그러더니 “(맛이 없어서) 죽는다. 사약이다”며 “너는 남편에게 음식을 너무 안 해줘서 사약을 받아라”고 익살을 떨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