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전 제안 받아 준비”…한지민, 추모헌시 호평 받는 이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한지민 / 사진=KBS1 방송화면

배우 한지민 / 사진=KBS1 방송화면

제 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시를 낭독한 배우 한지민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긴 분량의 시를 통째로 외우다시피해 감동을 더했다는 평가다.

한지민은 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제 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해인 수녀의 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낭독했다. 약 6분에 달하는 시간동안 한지민은 유족 등 현장에 참석한 시민들과 눈을 맞추며 시를 읊었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지민은 약 한 달 전 국가보훈처로부터 헌시 낭독을 제안 받았다. 감사한 마음으로 흔쾌히 이를 수락하고 헌시 낭독 준비에 임했다는 설명이다.

차분한 자세와 목소리는 물론 꼼꼼한 준비에 시청자들은 “마음이 따뜻하고 올바른 배우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반듯하고 따뜻한 사람의 향기가 나네요” “그렇게 긴 시를 대사 외우듯이 감정을 섞어 낭송하는데 정말 멋졌음” 등 호평을 보냈다.

그동안 한지민은 기부, 재능 나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선행에 동참해왔다. 매년 크리스마스와 어린이날에 정기적으로 이루어지는 모금행사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명예 소방관으로 위촉돼 릴레이 캠페인 ‘소방관 GO 챌린지’를 함께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