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떠나려는 박민영, 심통난 빅서준…달콤살벌 신경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박서준(왼쪽)과 박민영 / 사진제공=tvN

배우 박서준(왼쪽)과 박민영 /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박서준과 박민영이 신경전을 벌인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모든 것을 갖췄으나 자기애가 심한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긴 시간 보좌해온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로맨스를 다룬다.

6일 방송된 스틸 사진에는 신입 비서를 뽑기 위해 면접 중인 이영준과 김미소의 모습이 담겼다. 매서운 눈으로 면접자를 바라보는 이영준과 달리 김미소는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김미소와 이영준이 서로를 날카로운 눈빛으로 응시한다.

이는 신입 비서를 뽑기 싫은 이영준과 신입 비서를 뽑아야 하는 김미소의 신경전을 담은 장면이다. 김미소가 퇴사하려는 이유를 알게 된 이영준은 그에게 왠지 모를 서운함을 느끼며 신입 비서 면접에 임했다. 김미소가 퇴사를 선언한 이유가 무엇일지 그리고 퇴사 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측은 “여름 밤 시청자들이 방송을 보면서 함께 즐기고 나눌 수 있는 유쾌함과 설렘, 나아가 공감까지 담긴 작품이다. 어느 샌가 절로 웃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배우, 스태프 모두 너나 할 것 없이 열심히 노력하며 촬영 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6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