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부터 성유리·한예리까지…순국선열 기린 스타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성유리(왼쪽)와 한예리 / 사진제공=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성유리(왼쪽)와 한예리 / 사진제공=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사람엔터테인먼트

제 63회 현충일을 맞아 스타들이 각양각색의 방식으로 순국선열을 기렸다.

먼저 배우 한지민, 가수 최백호, 밴드 장미여관은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현충일 추도식에 참석했다. 한지민은 이해인 수녀의 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낭독했다. 최백호는 ‘늙은 군인의 노래’를, 장미여관은 ‘우리 함께’를 불러 의미를 더했다.

배우 한예리는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한지민과 마찬가지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읊었다. 그는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뜻 깊은 날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영광이었습니다. 호국영령을 기리고 더 나아가 정의롭고 하나 되는 대한민국이 되길 기원합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에는 가수 알리도 참석해 서울시립합창단과 함께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을 수 있겠소’를 불렀다.

배우 성유리는 국방부가 6·25 전사자 유해발굴 10년을 맞아 제작한 홍보 동영상에 내레이션으로 재능기부했다. 그는 “이런 국가적인 중요 사업에 함께할 수 있어서 무엇보다 영광이다. 전사자 유해가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이번 영상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SNS를 통해 뜻을 나눈 스타들도 있다. 그룹 위너 강승윤은 태극기 사진을 올리고 “0606 현충일”이라는 문구를 적었으며 그룹 슈퍼주니어의 예성은 “오늘은 현충일 국토방위에 목숨을 바친 이의 충성을 기념하는 날입니다”는 글을 올렸다. 그룹 시크릿 출신 전효성 또한 태극기 사진을 SNS에 게재하고 “현충일입니다. 행복한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는 날입니다. 감사합니다”는 글을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