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헤이즈 “편의점 도시락 하나로 3끼 나눠 먹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한끼줍쇼' 예고 화면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예고 화면 / 사진제공=JTBC

가수 헤이즈가 과거 편의점 도시락 하나로 세 끼를 나눠 먹었다고 고백한다. 6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다.

앞선 녹화에서 헤이즈는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대구 출신인 그는 “가수의 꿈을 위해 상경했을 당시, 편의점 도시락 하나로 3끼를 나눠 먹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당시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다”며 생활비를 벌기 위해 해봤던 아르바이트 수를 세보기도 했다.

이경규와 강호동은 놀라움을 드러냈다. 헤이즈는 발표하는 노래마다 음원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 그는 “스물넷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데뷔를 했다. 처음에는 아버지의 반대가 심했다”고 털어놨다.

헤이즈가 유명세를 얻은 것은 Mnet ‘언프리티랩스타2’에 출연하면서부터다. 그는 당시의 추억을 회상하면서 “가수를 포기하려던 찰나에 섭외 전화가 왔다”고 덧붙였다.

‘한끼줍쇼’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