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제 2의 이사배’ 될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인터넷 방송 진행자 감스트(맨 위) / 사진제공=MBC

인터넷 방송 진행자 감스트(맨 위) / 사진제공=MBC

인터넷 방송 진행자 감스트(본명 김인직)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뛰어난 입담과 개인기를 뽐낸다.

감스트는 안정환, 서형욱, 김정근과 함께 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오는 14일 시작되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경기 중계를 맡은 네 사람은 이날 방송에서 중계 비화를 털어놓고 우리나라 월드컵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한다.

앞선 녹화에서 감스트는 여자친구, MBC 섭외, 서울 입성 등 자신과 관련된 얘기들을 줄줄이 고백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고 한다. 또한 MBC에서 월드컵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발탁된 그는 “(저분들은) 러시아로 가시고 저는 방으로 간다”며 조심스럽게 자신의 능력을 어필했다.

아울러 나라 별 중계 스타일을 직접 재연하는 개인기와 화제를 모았던 ‘관제탑 댄스’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안정환 앞에서 SBS 해설위원으로 발탁된 박지성을 수차례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라디오스타’ 출연 이후 전 국민적인 유명세를 누리게 된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에 이어 감스트 또한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