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남보원 “과거 평양서 공연, 관객 박수 전혀 없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맨 남보원 /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개그맨 남보원 /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개그맨 남보원이 과거 평양에서 공연했을 당시 관객들로부터 박수를 받지 못해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남보원은 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1985년 평양에서 고인이 된 개그맨 백남봉과 함께 공연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자신의 주특기인 성대모사로 공연을 꾸몄지만 객석에서 박수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박수를) 받으려고 하지는 않았는데 전혀 안 나올 줄은 몰랐다. 보통 코너마다 박수가 나오는데 그 날은 공연이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박수가 없었다”며 “‘괜히 왔구나’ 싶었다”고 익살을 떨었다.

평양 주민들이 박수를 치지 못했던 것은 당시의 사회적인 분위기 때문이라고 한다. MC인 이정민 아나운서가 “당시 주민들이 박수는 치지 못했다고 했지만 후일에 (남보원이) 기억난다는 말씀을 하신 적 있다고 하더라”고 운을 떼자, 남보원은 “이후 북측에서 여자 축구단을 데리고 왔다. 평양에서 내 공연을 봤던 사람이 나를 ‘입술재간꾼’이라고 부르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