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를 보는 것 같다”…’아빠본색’ 리키 김, 스킨십 넘치는 가족♥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채널A '아빠본색' 리키 김 가족/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 리키 김 가족/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에서 할리우드 진출의 꿈을 안고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떠난 리키 김의 일상이 공개된다.

오는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될 ‘아빠본색’에서 리키 김은 거침없는 스킨십을 선보인다. 아침에 일어나 아내 류승주를 안고 모닝 키스를 하며 끊임없이 애정 표현을 했다. 실제로 그는 “기회만 있으면 (애정 표현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일어나는 아이들마다 안아주고 뽀뽀해주는 리키 김의 모습에 MC들은 “스킨십이 넘친다” “미드를 보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리키김이 2년 전 갑작스럽게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간 사연도 공개된다. 그가 미국에 간 이유는 평소 친분이 두터웠던 배우 차인표와 함께 할리우드 영화에 도전하기 위해서였다.

리키 김은 영화 제작 뒷이야기와 촬영 당시 사진을 소개했다. 사진 속에는 리키 김과 차인표가 다정하게 함께한 모습이 담겨있다. 이를 본 MC들이 영화에 대해 궁금해 하자 그는 “곧 영화가 개봉할 것 같다. 마무리 편집까지 끝난 상태”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