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주영훈X도성수X박지헌, 강화도 가족 여행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의 100회 방송을 기념해 주영훈, 도성수, 박지헌 가족이 강화도로 여행을 떠났다.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는 세 가족의 강화도 여행이 공개된다. 아빠들은 아이들과 함께 갯벌 장어 잡기에 나선다. 도성수는 묵묵하게 장어를 잡고 박지헌은 승부욕을 발휘하며 활발하게 움직인다. 하지만 주영훈은 시작하자마자 지친 기색을 보이며 끊임없이 입담만 늘어놓았다.

이윤미, 홍지민, 서명선 등 아내 3인방은 남편들이 아이들과 장어를 잡으러 간 사이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이들은 남편들의 감춰진 모습을 폭로했다. 또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법도 공유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홍지민이 “하루에 전화를 몇 통화 하느냐”고 박지헌의 부인 서명선에게 묻자 그는 “하루에 10번 이상 통화한다. 2시간씩 통화할 때도 있다”고 답했다. “다시 태어나도 박지헌과 결혼할 거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또한 서명선은 “다시 태어나면 더 많은 아이를 낳을 것”이라며 ‘출산의 여왕’ 다운 면모를 보였다. 주영훈의 아내 이윤미는 “하늘이 주신 ‘출산드라'”라고 감탄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