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송하영, “자려다가도 가사가 생각나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프로미스나인,송하영,쇼케이스

그룹 프로미스나인의 멤버 송하영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메사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To. 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손하트를 보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자려다가도 가사가 생각나요. 그래서 메모를 잊지 않고 합니다.”

그룹 프로미스나인의 멤버 송하영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메사홀에서 열린 새 미니 앨범 ‘To.Day(이하 ‘투.데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송하영은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두근두근(DKDK)’의 작사에 이서연, 박지원과 함께 참여했다. 그는 “메모를 하니까 차곡차곡 쌓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서연은 “하영 언니와 저는 그룹 내 기타를 치는 멤버다. 서로 ‘두근두근’의 멜로디를 쳐보기도 하면서 영감을 받았다. 또 하영 언니는 일기를 매일매일 빠짐없이 쓴다”고 밝혔다.

이에 송하영은 “만약 오늘 일기를 쓴다면 ‘오늘은 기다리고 기다렸던 컴백하는 날이니까 행복했고 이제 시작이니 잘 하자’란 내용을 쓸 것 같다”고 했다.

‘투.데이’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