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X박형식, 점점 닮아가는 두 남자의 ‘특별한 브로맨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SB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SB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수목 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의 장동건과 박형식이 점점 닮아간다.

‘슈츠(Suits)’는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남자의 브로맨스 드라마다. 이를 위해 장동건(최강석), 박형식(고연우)이 뭉쳤다. 이들만의 특별한 브로맨스가 호평을 받고 있다.

브로맨스 드라마여서 극 중 두 남자의 관계 변화, 이들이 서로에게 미치는 영향, 그로 인한 두 남자의 변화 등이 주요 시청포인트가 되고 있다. 이기는 것만 생각하는 차가운 남자 최강석은 고연우로 인해 자신의 실수와 똑바로 마주하게 됐다. ‘인간미’라는 것을 갖게 된 것. 고연우 역시 최강석 덕분에 기회조차 잡지 못했던 꿈인 변호사를 향해 다가서고 성장하고 있다.

극 중 서로를 변화시키고 조금씩 닮아가는 두 사람은 현실의 장동건과 박형식일 때도 조금씩 서로 닮아가고 있다. 이 같은 케미와 호흡 덕분에 ‘슈츠(Suits)’ 속 최고 조합만의 브로맨스가 탄생했다는 얘기다.

5일 ‘슈츠(Suits)’ 제작진이 촬영현장에서 장동건, 박형식이 보여준 데칼코마니 같은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2인용 소파에 나란히 앉아 대본을 보며 대화 중이다. 대본을 바라보는 눈빛도, 앉은 자세도 꼭 닮은 두 남자의 모습이 훈훈한 미소를 유발한다.

제작진은 “장동건과 박형식은 드라마 ‘슈츠(Suits)’를 이끄는 두 주인공이다. 그만큼 분량도 많고 준비해야 할 것도 많지만 언제나 밝은 미소로 촬영하고 있다. 특히 최고조합이 함께 하는 장면에서는 서로에 대한 배려와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더욱 완벽한 호흡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착착 맞아 떨어지는 두 배우의 호흡이 브로맨스 드라마로서 ‘슈츠(Suits)’를 더욱 재미있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고 밝혔다.

‘슈츠(Suits)’ 13회는 오는 6일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