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정려원X이준호, ‘꽁냥 꽁냥’ 주방 현장 공개…로맨스 진전될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SBS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SBS

SBS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 속 이준호와 정려원의 알콩달콩한 주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4일 방송에서 서풍(이준호)은 단새우(정려원)를 좋아하지만 그만큼 두칠성(장혁)도 좋다고 고백했다. 극 말미엔 “혹시라도 나 좋아하지마”라고까지 말해 이후 전개에 관심이 집중됐다.

19, 20회 방송을 앞두고 5일 공개된 사진에는 서풍과 단새우가 다정한 모습이다. 두 사람은 풍선껌을 나란히 불고 있다. 서풍의 새 메뉴 ‘다쓰새우 딤섬’의 만두피를 더 쫀득하게 만들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는 것. 어색함을 불렀던 고백을 뒤로한 채 반죽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

무엇보다 서풍, 단새우의 꽁냥꽁냥 케미가 본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떼려야 뗄 수 없는 ‘웍과 국자’ 사이로 케미를 형성한 두 사람이 이번에는 풍선껌과 딤섬 반죽으로 어떤 장면을 만들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준호와 정려원의 깜짝 호흡이 빛날 것”이라고 귀띔했다.

호텔 중식당과 정면 대결을 선언한 서풍과 하나로 똘똘 뭉치는 ”헝그리웍’ 주방 식구들의 모습도 재미있다. 예고 영상에서는 서풍의 손을 잡는 단새우의 모습도 공개됐다.

‘기름진 멜로’ 19, 20회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