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탐정: 리턴즈’, 추리X웃음 다 잡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탐정: 리턴즈'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크리픽쳐스

영화 ‘탐정: 리턴즈’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크리픽쳐스

형보다 나은 아우가 나타났다. ‘탐정: 더 비기닝’의 속편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가 1편보다 더 강력한 추리, 더 신선한 웃음을 장착하고 관객을 찾아왔다.

만화방을 운영하던 평범한 시민에서 풀리지 않는 미제 사건을 해결하며 시민들의 영웅으로 떠오른 강대만(권상우). 그는 아내 몰래 만화방을 처분하고 추리 콤비 노태수(성동일)와 함께 국내 최초 탐정 사무소를 개업하고 꿈꿔왔던 진짜 탐정이 된다.

전설의 형사 노태수도 2계급 특진을 마다하고, 아내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탐정으로 전업했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탐정 사무소에는 파리만 날리고 두 사람은 현실 앞에 좌절한다. 그러던 어느 날 5000만 원의 성공 보수가 걸린 첫 사건 의뢰가 들어온다.

노태수는 형사의 직감으로 단순한 사건이 아님을 간파하고, 강대만 역시 호기롭게 사건을 파고들던 중 미심쩍을 증거들을 발견한다. 그렇게 두 사람은 전직 사이버 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본격 수사에 돌입하고, 예상치 못한 사건들과 마주하게 된다.

영화 '탐정: 리턴즈' 스틸컷/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크리픽쳐스

영화 ‘탐정: 리턴즈’ 스틸컷/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크리픽쳐스

‘탐정: 리턴즈’의 전편 ‘탐정: 더 비기닝’은 2015년 개봉 당시 260만 관객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배우 권상우와 성동일의 열연과 남다른 케미가 눈길을 끌었지만, 빈틈 많은 스토리와 연출로 혹평을 받았다. 이에 속편이 제작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우려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하지만 ‘탐정: 리턴즈’는 이러한 우려를 모두 불식시킨다. 탐정 소재 영화로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계속해서 긴장감을 유발한다. 또 진지한 장면 중간 중간 과하지 않은 웃음 코드가 등장해 추리와 웃음, 두 가지 재미를 모두 잡았다.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신들린 연기 또한 눈길을 끈다. 전편에 이어 다시 호흡을 맞춘 권상우와 성동일은 ‘코믹 콤비’라 불릴 만한 케미를 선보인다. 새롭게 합류한 이광수는 지금껏 본 적 없는 독특한 매력의 캐릭터 여치를 통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영화의 킬링 파트라고 할 수 있는 모든 장면에서 이광수의 활약이 돋보였다.

‘탐정: 리턴즈’는 오는 13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