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밤’ DJ 김예원, 첫방 소감 “늦은 시간에도 참여율 높아 행복”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 쿨FM '설레는 밤, 김예원입니다'의 김예원

사진=KBS 쿨FM ‘설레는 밤, 김예원입니다’의 김예원

KBS 쿨FM ‘설레는 밤, 김예원입니다’의 첫 방송을 마친 배우 김예원이 “늦은 시간에도 참여율이 높아 놀랐다”고 밝혔다.

김예원은 지난 4일 ‘설레는 밤, 김예원입니다’를 처음으로 방송했다.

그는 방송을 마친 후 “청취자들의 참여가 높아서 많이 놀라고 행복했다. 덕분에 즐겁게 첫 방송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설레는 밤’과 함께 하루를 마무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1년 동안 KBS 쿨FM ‘볼륨을 높여요’ DJ를 맡아온 그는 봄 개편과 함께 심야시간대로 자리를 옮겼다. 나긋나긋한 목소리가 심야 프로그램에 더욱 어울린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김예원은 현재 드라맥스·MBN 드라마 ‘리치맨’에도 출연 중이다. 일과 사랑의 모든 면에 출중한 ‘민태라’를 연기하며 활약하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