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원작 안 봤다…캐릭터 위해 10kg 증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성웅이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성웅이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성웅이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촬영에 들어가기 전 원작을 참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볼룸에서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 중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 역을 맡은 박성웅은 “솔직히 원작을 안 봤다. ‘창작’이 배우가 할 일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원작을 보면 쫓아가지 않을까 싶었다”며 “감독님께도 원작을 안 보겠다고 미리 말씀 드렸다. 대신 제가 많이 어긋나면 잡아달라고 부탁했다. 감독의 지휘 아래 마음껏 놀았다. ‘이정도까지 가도 되나?’ 싶을 정도로 생각한대로 느끼는대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작을 신경쓰기보다 온전히 ‘강동철’ 캐릭터만 생각했다. 그래서 10kg을 증량했다. 감독님이 처음에는 건강에 안 좋다며 극구 만류 했다”며 “한 달 쯤 촬영했을 때 그제서야 유지좀 해 달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복고 수사극이다. ‘보이스’ ‘터널’ ‘나쁜녀석들’ 등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며 장르물의 명가로 자리매김한 OCN이 동명의 영국 드라마를 리메이크 했다.

tvN 드라마 ‘굿와이프'(2016)를 통해 리메이크의 묘미를 살리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정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 오대환, 노종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9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