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이상민, 정체불명 중국 전통음식에 “쎄다”…김종민은 ‘도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하룻밤만 재워줘'/사진제공= KBS2

KBS2 ‘하룻밤만 재워줘’/사진제공= KBS2

KBS2 ‘하룻밤만 재워줘’ 에서 이상민이 정체 불명의 중국전통 음식을 손에 쥐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하룻밤만 재워줘’ 제작진은 5일 방송을 앞두고 중국의 한 전통음식을 놓고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상민 일행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상민은 동그란 열매처럼 생긴 것을 들고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고, 김종민은 이를 보고 기겁해 평범하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이 아님을 예상하게 한다.

당시 이상민 일행은 비행기에서 우연히 만난 김종민의 팬인 조이, 하니와 함께 길을 걷고 있었다. 이들은 궂은 날씨 때문에 하룻밤 인연을 찾기 어려웠던 이상민 일행에게 한 줄기 희망이 되어주었던 인물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상민은 무언가를 발견하고 걸음을 멈췄다. 호기심을 보이는 이상민을 위해 조이와 하니가 그걸 사서 이상민에게 건넸다. 이들은 설명과 함께 바로 먹을 수 있도록 손질을 해 이상민에게 주었고 손질이 된 것을 보고 나서야 이상민은 이전에 먹어봤던 기억을 떠올렸다.

요리가 되지 않은 것은 처음 접해 본 이상민은 입에 넣기를 주저했다. 그러나 조이와 하니의 성의를 생각해 크게 한 입 깨물었고, 오묘한 표정으로 말을 잇지 못했다.

그의 표정을 본 류현경은 호기심이 발동한 듯 같이 먹었고 먹자마자 두 눈이 동그래졌다. 이어 이상민이 김종민에게 먹어보라고 권유하자 김종민은 손사래를 치고 도망갔다.

이상민과 류현경은 한국의 전통 음식 중 하나와 맛이 비슷하다고 후기를 남겼다. 이상민은 조이와 하니가 한국에 오면 그 음식을 꼭 대접하겠다고 다짐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후에도 이상민은 그 음식을 두고 “쎄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모두를 놀라게 한 중국 전통음식은 무엇이었고 무슨 맛이 난다고 했기에 김종민이 도망까지 친 건지 호기심을 키운다.

‘하룻밤만 재워줘’ 상하이편 2탄은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