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지적 참견 시점’ 30일 방송 재개…녹화 일정은 협의 중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사고 뉴스 화면을 부적절하게 사용해 물의를 빚었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이 새로 구성된 연출진과 함께 오는 30일 방송을 재개한다.

새 연출진에 따르면 ‘전참시’는 이영자를 비롯한 출연자들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다음 에피소드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을 만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녹화 일정은 출연진들과 협의 중이다.

연출을 맡은 안수영 PD는 “두 번 다시 잘못을 되풀이할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겁다. 시청자들이 한 번 더 주신 기회라 여기고 신중에 신중을 기하여 토요일 밤 안방에 다시 건강한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안 PD는 ‘느낌표’ ‘쇼! 음악중심’ ‘7인의 식객’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을 연출한 19년 차 베테랑 예능 PD다.

‘전참시’는 지난달 5일 9회 방송 이후 담당 PD, 조연출 등 연출진 경질에 따라 결방이 이어져 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