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X박민영, 9년 전 일촉즉발 대치상황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사진제공=tvN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사진제공=tvN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서 박서준과 박민영의 9년 전 맞대면 장면이 공개됐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진은 5일 박서준(이영준)과 박민영(김미소)이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과 그를 9년 동안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 밀당 로맨스를 담았다.

사진 속에는 금방이라도 터질 듯 살벌한 분위기의 이영준과 김미소의 모습이 담겼다. 이 살벌한 맞대면 시기는 바로 9년 전. 환상의 호흡을 선보이는 지금과는 사뭇 다른 상황이라 눈길을 끈다.

특히 ‘나르시시스트 부회장’으로 거듭나게 될 이영준은 9년 전에도 자신감으로 가득 차 있다. 이어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김미소에게 버럭 화를 내고는 냉정한 눈빛으로 김미소를 노려보고 있다.

회사에 갓 들어온 앳된 신입비서 김미소의 모습에서는 패기와 함께 짠내가 느껴진다. 쉴 틈 없이 쏘아붙이는 이영준의 지적에도 주먹을 꽉 쥐고 눈물을 꾹 참아내려 하고 있다. 그러나 결국 김미소의 눈물이 터져 나와 사회 초년생의 슬픔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과연 9년 전, 두 사람을 일촉즉발의 대치상황으로 몰고 간 사건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박서준과 박민영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부회장과 비서가 되기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000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이 소설을 기반으로한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488만 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오는 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