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정근 “프리 선언 후 인생 쓴맛 제대로 봤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김정근/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정근./사진제공=MBC

2018 러시아 월드컵 메인 캐스터로 MBC에 복귀한 김정근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프리랜서 활동 당시 어려움을 토로한다.

오는 6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MBC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 해설위원 안정환, 서형욱과 캐스터 김정근, 디지털 해설위원 감스트가 출연하는 ‘발로 차 말로 까’ 특집으로 꾸며진다.

2004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했다가 2017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던 김정근은 최근 다시 MBC에 재입사하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그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의 MBC 메인 캐스터로 활동할 예정.

김정근은 “방송 15년 만에 ‘라디오스타’ 첫 출연”이라면서 “토크 점유율 최소 2위로 잘 털어보겠다”고 시작부터 의욕이 만발했다.

그는 “‘라디오스타’ MC들로 인해 ‘악수 징크스’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MC 김국진, 윤종신과 악수한 뒤 벌어진 일들을 얘기해 두 사람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김정근은 “프리 선언을 했을 당시 육아를 하며 인생의 쓴 맛을 느꼈다”며 “대상포진까지 걸렸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열심히 연습한 성대모사를 선보이는 한편 조금씩 싸늘(?)해지는 분위기를 감지하고 이날 함께 출연한 감스트와 ‘관제탑 댄스’에 도전했다.

김정근의 짠내 나는 ‘악수 징크스’와 살풀이 같았던 ‘관제탑 댄스’는 6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