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데뷔 20주년 콘서트 쟁쟁한 라인업..연출 정구호·음악감독 김문정 의기투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포트럭

사진제공=포트럭

연출가 정구호가 가수 옥주현의 데뷔 20주년 콘서트의 연출을 맡는다.

옥주현의 소속사 포트럭은 “패션디자이너 정구호가 오는 7월 14일, 15일 서울 신천동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옥주현 데뷔 20주년 기념 음악회’ 연출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약 중인 그가 콘서트 연출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구호 연출가는 이번 콘서트의 콘셉트를 ‘투 플라이 하이어(To Fly Higher)’로 정했다. ‘옥주현이 한 단계 더 비상(飛上)하는 모습을 연출하겠다’는 의도라고 한다.

정구호 연출가는 포트럭을 통해 “옥주현의 풍부한 감성을 관객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해 관객이 노래에 더 깊이 빠져들게 돕겠다. 노련하고 성숙한 이미지의 디바 옥주현이 좀 더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패션 브랜드 구호’(KUHO)로 명성을 얻은 그는 제일모직 전무, 휠라코리아 부사장 등을 거쳤고 영화, 발레, 무용(국립무용단 묵향·향연 2013·2015) 등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실력을 발휘했다. 2013년 연출한 국립무용단의 ‘묵향’은 국내뿐 아니라 홍콩, 프랑스, 일본 등 해외에서 극찬을 받으며 국립무용단의 대표작이 됐다.

뿐만 아니라 이번 공연의 음악감독은 김문정 감독이 맡았다. 국내 최고의 음악감독인 김문정 감독은 뮤지컬로 이미 옥주현과 수 차례 호흡을 맞춰왔다. 지난 3월 처음으로 옥주현 콘서트를 지휘해 큰 박수를 받았다.

옥주현의 이번 콘서트는 오는 11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를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