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킨십 아빠, 악플러 고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최태건 씨가 악성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태건 씨는 5일 자신의 SNS에 “웃자고 하는 예능 방송에는 제발 그냥들 웃자”며 고소장을 찍어 올렸다. 최 씨는 계속해서 악성 댓글을 올리는 네티즌들에게 “명예훼손·모욕·업무방해·허위사실유포 죄목이 네 가지나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21일 방송에서 이른바 ‘스킨십 아빠’로 등장했다. 고등학생인 딸이 ‘아빠의 과도한 스킨십이 고민’이라고 사연을 보냈다.

당시 최태건 씨는 “스물한 살에 아이를 낳고 오랫동안 직업 군인으로 생활하면서 아이들과 떨어져 있었다. 또 2년 동안 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해서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잘 마무리됐으나, 이후 네티즌들의 지나친 악성 댓글이 쏟아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