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마카오서 6700여 관객들과 만남…유럽까지 열기 잇는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갓세븐 마카오 단독 콘서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갓세븐 마카오 단독 콘서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갓세븐(GOT7)이 월드투어 순항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마카오에서 단독 콘서트를 마쳤다.

갓세븐은 지난 2일 마카오 동아시안게임 돔 아레나에서 2018년 월드투어 “GOT7 2018 WORLD TOUR ‘EYES ON YOU’ IN MACAO”를 개최했다. 서울, 태국에 이어 마카오에서 열기를 이어 간 갓세븐은 6700여명의 관객과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이날 갓세븐은 특유의 에너지를 실어 ‘니가 하면’ ‘하드캐리’ ‘네버 에버’ ‘룩’ 등 여러 히트곡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진영·뱀뱀, JB·마크·영재, 잭슨·유겸은 각각 유닛으로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특히 갓세븐은 현지 팬들을 위해 저우제룬(周杰倫)의 ‘티엔티엔더(甛甛的)’로 스페셜 무대를 가졌다.

갓세븐은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서울, 방콕, 마카오, 모스크바, 베를린, 파리, 타이베이, 자카르타, 토론토, LA, 휴스턴, 뉴욕, 멕시코시티, 부에노스아이레스, 산티아고, 싱가포르, 홍콩 등 전 세계 17개 도시에서 월드투어 무대를 펼친다.

오는 6일에는 러시아 모스크바 아드레날린 스타디움, 8일 독일 베를린 벨로드롬, 10일 프랑스 파리 르 제니스에서 유럽 팬들과 만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