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X류덕환X이엘리야, 한밤중 술집 회동서 묘한 기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 함무라비' 술집 회동/사진제공=JTBC

‘미스 함무라비’ 술집 회동/사진제공=JTBC

JTBC ‘미스 함무라비’에서 고아라, 김명수, 류덕환, 이엘리야의 한밤 술집 회동이 포착됐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6회 방송을 앞둔 5일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임바른(김명수 분), 정보왕(류덕환 분), 이도연(이엘리야 분)의 묘한 기류가 흐르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억울한 동료 판사를 위해 철옹성 같은 법원에 돌직구를 던졌다. 전체 판사회의를 제대로 마치지 못했지만 고요한 법원에 두 청춘이 일으킨 파장은 감동을 안겼다.

서로 협력하며 조금씩 가까워지는 네 명은 한밤 술집에서 회동했다. 피아노과 출신 판사답게 그곳에 있던 피아노를 치며 실력을 뽐내는 박차오름. 열혈 파이팅 모드는 잠시 내려놓은 듯 여유롭게 연주했다. 이에 냉철한 개인주의자지만 박차오름 앞에서는 무장 해제되는 임바른은 꿀 떨어지는 눈빛을 보냈다.

‘바름 커플’은 과거 학창시절 독서교실에서 만난 인연이 있었고 임바른은 그때 들었던 박차오름의 피아노 연주를 지금까지 기억하고 있다. 두 사람의 인연에 피아노는 특별한 매개체다. 그렇기에 술집 회동 중에 벌어진 박차오름의 연주가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높인다. 고아라는 직접 레슨까지 받으며 연주 장면을 소화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에선 이도연까지 ‘청춘 꽃판사즈’의 술집 회동에 합류했다. 그는 술자리에서도 차분하고 신비한 아우라를 풍겼다.

장난기를 싹 지우고 넋을 놓은 듯 바라보는 정보왕의 표정도 흥미롭다.

‘미스 함무라비’ 6회는 박차오름과 임바른의 관계 변화와 ‘잊혀질 권리’ 재판 조정을 맡게 된 임바른의 활약을 담는다. 5일 오후 11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