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특공대’ 김준호 “유민상, ‘남자 냄새’ 살벌하다”…디퓨저 선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 방송 캡처/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 방송 캡처/사진제공코미디TV

개그맨 김준호가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를 통해 특별한 후배 사랑을 선보인다.

5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잠시 휴-혼밥특공대'(이하 ‘혼밥특공대’)에는 김준호가 스페셜 혼밥특공대원으로 출격한다.

김준호는 ‘MS스튜디오’로 불리는 유민상 집을 방문해 디퓨저를 선물했다. 오랫동안 솔로 생활을 이어온 유민상의 집에서 ‘남자 냄새’가 아닌 향기가 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직접 선물을 준비한 것.

MS스튜디오는 ‘혼밥특공대’의 녹화 장소이자 유민상의 집이다. 앞선 방송에서는 유민상이 방송을 위해 자신의 집을 무료로 빌려주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김준호와 유민상은 가까이 살고 있는 이웃사촌 사이. 평소 유민상 집에 자주 들렀던 김준호는 “유민상한테 질려버렸다”며 “집에 들어갔는데 남자 냄새가 살벌하게 났다”고 말해 유민상을 당황하게 했다.

그는 “유민상을 위해 준비한 것이 있다”며 여러 개의 디퓨저를 꺼내 무심한 듯 다정한 선배의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