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 아이즈’ 종영, 밴드 아이즈의 진짜 얼굴..”행복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뮤직 '와일드 아이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뮤직 ‘와일드 아이즈’ 방송화면 캡처

밴드 아이즈가 데뷔 후 처음 도전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MBC뮤직 ‘아이즈 컴백 프로젝트-와일드 아이즈'(이하 ‘와일드 아이즈’)를 통해 성장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와일드 아이즈’에서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영상과 뒷이야기가 담겼다.

아이즈는 멤버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후는 듬직하고 상대방을 편하게 해 주는 성격으로 ‘교회 오빠’, 현준은 차가운 겉모습과 달리 속은 따뜻한 남자, 우수는 장난기 많은 ‘분위기 메이커’, 준영은 엉뚱하면서도 의젓한 막내라고 소개했다.

이어 등산을 가기 위해 자동차로 이동하면서 가수 홍진영의 노래를 열창하며 남다른 예능감도 뽐냈다. 반면 자신들의 새 음반 재킷 촬영 때는 진지하게 몰입하며 또 다른 모습을 드러냈다.

아이즈 우수는 “이번 리얼리티를 통해 아이즈의 본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것 같아 정말 행복하다”고 밝혔다. 현준 역시 “즐거웠고 마음이 꽉 찬 여행이었다. 앞으로도 더 끈끈해진 저희 아이즈의 모습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이즈는 ‘와일드 아이즈’를 통해 밴드로서의 성장기는 물론 무대 위에서는 볼 수 없는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으로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