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정, 11년 만의 신곡 ‘사랑이 온다’로 잔잔한 반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임현정. / 사진제공=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가수 임현정. / 사진제공=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가수 임현정이 11년 만에 발표한 신곡 ‘사랑이 온다’를 통해 잔잔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4월 16일 발매된 임현정의 자작곡 ‘사랑이 온다’는 35인조 오케스트라 편성의 경쾌하고 어쿠스틱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이다. ‘사랑이 온다’라는 가사와 임현정의 부드러운 음색이 어우러져 음악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한층 깊어진 감성으로 돌아온 임현정의 변화가 이목을 끌고 있다. ‘사랑이 온다’는 일본과 영국을 오가며 세심한 음악 작업을 거쳐 완성됐다. 임현정은 작곡과 작사, 편곡뿐만 아니라 프로듀싱까지 도맡아 노래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사랑이 온다’는 발표 직후부터 현재까지 음악팬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호평을 얻고 있다.

1996년 KBS 드라마 ‘컬러’ OST ‘아무일 없던 것처럼’을 만들며 가요계에 데뷔한 임현정은 정규 1집 ‘양철북’을 시작으로 다채로운 장르의 곡을 발표하며 주목받았다. 데뷔 당시부터 전곡을 작사·작곡·프로듀싱하는 능력을 갖춰 입지를 굳혔다. 그가 발표한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첫사랑’ 등은 여전히 사랑받는 노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