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 ‘전생에 웬수들’ 종영 소감 “배우로서 무척 행복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구원/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구원/사진제공=나무엑터스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의 주역 구원이 아쉬운 작별 인사를 건넸다.

구원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한 역할로 오랜 시간 동안 연기 할 수 있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배우로서 무척 행복한 일이었습니다. 그 시간을 함께한 모든 선배님들과 스태프분들이 벌써부터 그립습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전생의 웬수들’을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구원은 ‘전생의 웬수들’에서 출중한 비주얼과 뛰어난 실력까지 겸비한 스타 변호사 민지석 역으로 많은 이들의 평일 저녁을 확실히 책임졌다. 극중 구원은 수많은 장애물을 뛰어넘고 오직 사랑만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사랑꾼의 면모를 아낌없이 선보이며 작품의 재미와 핑크빛 설렘 두 마리 토끼를 확실하게 잡았다. \

‘전생에 웬수들’은 지난 1일 큰 성원 속에 123회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