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in 남극’, 이달의 PD상 수상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남극'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남극’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남극’ 편이 한국PD연합회가 주최하는 제218회 ‘이달의 PD상’을 수상했다.

‘이달의 PD상’ 심사위원회는 지난 4월 방송된 TV 예능 부문 후보작에 대한 심사를 한 결과 ‘정글의 법칙 in 남극’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지난 4일 시상식을 가졌다.

심사위원회는 ‘정글의 법칙 in 남극’은 대한민국 예능 최초로 남극 대륙 촬영에 성공해 아름다운 풍경, 이색적인 동식물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예능과 다큐를 접목해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연출을 맡았던 김진호 PD는 “국내 예능 최초의 남극 촬영, 또 국내 최초 4K UHD 제작은 많은 분들의 도움 끝에야 가능한 일이었다. ‘정글의 법칙’ 시리즈의 7년 노하우를 쏟아부었다. 함께 고생한 김병만, 전혜빈, 김영광, 그리고 제작진들에게 감사하다.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께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남극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북극점 도전, 베어 그릴스와 족장의 협업 생존 등 꼭 성공시키고 싶은 프로젝트들이 많다.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각오를 밝혔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은 2011년 처음 방송된 이후 7년 간 지구촌 정글과 오지를 누비며 시청자들과 함께 해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