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영화 ‘나의 특급 형제’ 출연…신하균·이광수와 연기 호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민석. / 사진제공=좋은사람컴퍼니

배우 김민석. / 사진제공=좋은사람컴퍼니

배우 김민석이 영화 ‘나의 특급 형제'(감독 육상효)에 출연하기로 했다.

지난달 23일부터 촬영을 시작한 ‘나의 특급 형제’는 형 세하(신하균)와 동생 동구(이광수)의 이야기를 다룬다. 피가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다. ‘방가? 방가!’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등 사회 약자에 대한 영화를 만들어온 육상효 감독의 신작이다. 김민석은 극중 신하균, 이광수와 동고동락하는 멧돼지 역을 맡는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눈도장을 찍은 김민석이 이번 영화를 통해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 관계자는 “김민석은 신인이지만 ‘나의 특급 형제’와 ‘당신의 하우스헬퍼’에 연달아 출연하게 됐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