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안정환, 월드컵 대표팀 코치 김남일-차두리에 ‘부담 팍팍’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를 찾은 안정환이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후배 기성용과 손흥민의 선전을 기원하는 예언을 했다.

오는 6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MBC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 4인방인 해설위원 안정환, 서형욱과 캐스터 김정근, 디지털 해설위원 감스트가 출연하는 ‘발로 차 말로 까’ 특집으로 꾸며진다. 오는 14일부터 시작되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을 맞이해 ‘라디오스타’는 MBC 중계 4인방과 함께 우리나라 월드컵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한다.

안정환은 4년 전 브라질 월드컵을 시작으로 이번 월드컵에서도 MBC 해설위원을 맡아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자 당시 8강행을 결정짓는 골과 함께 반지에 키스를 하는 반지 세리모니로 ‘반지의 제왕’으로 불렸고, 현재는 다양한 예능프로그램 활동으로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정환은 “4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뒤집으러 돌아왔다”면서 현재 해설위원을 맡아 구슬땀을 흘리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선수 출신인 까닭에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의 부담감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밝혔는데 후배 기성용과 손흥민을 언급하면서 “두 선수가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그들의 활약을 기대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후배들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던 안정환은 월드컵 대표팀 코치로 선임된 김남일과 차두리에게는 부담을 팍팍 주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자아낼 예정. 안정환은 “이번에 월드컵 성적 잘 안 나오면..”이라며 김남일과 차두리에게 엄포를 했는데 “똑바로 해라. 파이팅”이라고 웃으며 기운을 팍팍 불어넣어 모두를 대 폭소하게 했다.

이날은 MBC 중계 4인방이 모인 까닭에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 대한 얘기도 줄을 이었다. 안정환부터 감스트까지 네 사람은 16강에 가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팀에게 가장 중요한 경기를 꼽으며 전력분석을 해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대한민국 최초의 비선수 출신 해설위원 서형욱은 월드컵 축구 대표팀에 막바지로 탑승한 문선민의 ‘인간승리’ 스토리까지 공개하며 4MC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