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공승연 주연 ‘너도 인간이니’, 오늘(4일)부터 150여개국 동시 방영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새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포스터/사진제공=KBS2

KBS2 새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포스터/사진제공=KBS2

오늘(4일)부터 방송되는  KBS2 새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가 해외 150여 개국에 동시 공개된다.

‘너도 인간이니’ 관계자는 “오늘(4일) 첫 방송부터 미국의 워너브라더스 계열 스트리밍 서비스회사를 통해 미주, 유럽 등 6대주의 150여 개국에서 동시 공개된다”며 “지난 4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TV프로그램 마켓인 ‘MIPTV’ 등을 통해 해외 바이어들로부터 작품과 제작 과정에 대한 높은 관심을 얻었다. 그 결과 해외 동시방송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열린 ‘MIPTV 2018’에서 메인 배너를 장식한 ‘너도 인간이니’는 현장에서 10분 하이라이트를 공개하며 세계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너도 인간이니’는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A.I 로봇의 인간사칭 프로젝트를 담는다. 이를 통해 진정한 사랑과 인간다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오늘(4일) 방송될 첫 회에서는 재계에서 망나니로 소문난 PK그룹 재벌 3세 남신(서강준)과, 남신의 엄마이자 천재과학자인 오로라(김성령)가 아들을 그리워하며 만들어낸 인공지능로봇 남신Ⅲ(서강준)의 만남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이야기는 할아버지이자 PK 그룹 회장 남건호(박영규)로부터 회사를 물려받을 생각이 전혀 없는 남신이 사상 최대 사고를 치고 한국을 훌쩍 떠나면서 시작된다. 겉으로 봐서는 전혀 구분할 수 없는 인간 남신과 인공지능로봇 남신Ⅲ. 이들의 만남은 어떻게 이뤄지며, 남신Ⅲ는 왜 인간을 사칭하게 될까.

제작진은 “첫 방송부터 해외시청자들에게 동시방영되는 ‘너도 인간이니’가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된다. GV 시사회에서 호평을 받은 것처럼 국경을 넘어 모든 시청자들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너도 인간이니’는 ‘백희가 돌아왔다’를 연출한 차영훈 감독과 ‘공주의 남자’를 집필한 조정주 작가가 힘을 합친 드라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