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 감성+빠른 전개”…’여중생A’, 웹툰 인기 이어갈까?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환희,여중생A

배우 김환희가 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중생A’ 언론시사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네티즌 평점 9.9점을 기록하며 연재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웹툰 ‘여중생A’가 스크린에서 재탄생했다. 원작의 감성은 살리고, 빠른 전개로 몰입도를 높였다.

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여중생A'(감독 이경섭)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여중생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인 여중생 미래(김환희)가 처음으로 친구들을 사귀며 관계 맺고, 상처 받고,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다.

연출을 맡은 이경섭 감독은 “미래의 속마음이나 심리를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 가장 많이 고민했다. 초반에는 미래가 속마음을 드러낼 때 판타지적인 방식으로 표현했고, 후반에는 조금씩 현실적으로 보여줬다. 단순히 한 소녀의 일반적인 성장담으로 보여지기보다는 마치 미래가 쓴 소설처럼 한 편의 동화 같은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여중생 미래 역을 맡은 김환희는 “시나리오를 받고, 현실을 많이 반영했다는 점이 가장 좋았다”며 “원작 웹툰의 댓글을 보면 ‘나도 이런 일을 겪었다’ ‘공감이 많이 됐다’는 반응이 많다. 영화도 웹툰을 원작으로 했기 때문에 나도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많이 공감됐고, 위로도 받았다”고 밝혔다.

엑소,수호,여중생A

엑소 수호(김준면)가 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중생A’ 언론시사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이어 김환희는 “미래 캐릭터의 대사가 많지 않아서 눈빛과 행동으로 감정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며 “감독님이 ‘표정이 많이 드러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주로 눈빛으로 미래의 심리를 보여주려고 했다. 특히 웹툰 원작을 많이 보면서 미래에 대해서 깊게 연구했다”고 덧붙였다.

극 중 미래의 게임 친구 재희 역을 맡은 김준면(엑소 수호)은 “환희와 나이 차이가 나긴 하지만 내가 철이 없어서 그런지 연기하면서 세대 차이를 느끼지는 못했다”며 “환희가 굉장히 성숙한 친구라 말이 잘 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환희는 웹툰과 차별화되는 영화만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묻자 “1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전개되는 웹툰과는 달리 영화에서는 빠르게 이야기가 전개된다”며 “웹툰에서는 각 캐릭터의 이야기가 자세하게 나왔다면, 영화에서는 미래를 중심으로 주위 사건들이 벌어진다. 재희와의 관계로 로맨스가 아니라 우정을 보여주면서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가 담겼다”고 말했다.

‘여중생A’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