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스테파니 리, “교복 입어보고 싶어 모델에서 배우로 전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사진제공=MBC

모델 출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교복을 입어보고 싶어서 연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스테파니 리는 4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우연한 기회에 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자유로운 복장으로 학교를 다녔는데 교복을 입어볼 수 있는 기회에 마음이 끌려 연기에 뛰어들었다”고 털어놓았다.

MBC 드라마 ‘검법남녀’에서 활약하고 있는 스테파니 리는 또 미국 톱 모델에 의해 모델로 데뷔했다며 뉴욕에서 광고 모델로 나서게 된 일화를 공개한다.

모델 출신답게 몸매 유지 비법으로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함께한 운동도 소개할 예정이다.

보조개가 매력적인 스테파니 리의 이야기는 오늘(4일) 오후 8시55분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