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 1988년 입성…오대환·노종현과 달린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OCN 새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OCN 새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OCN 새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에서 두뇌파 형사 정경호의 1988년도 적응기가 시작된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4일 한태주(정경호)와 이용기(오대환)·조남식(노종현)의 맨몸 추격전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9일 처음 방송되는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어지는 드라마다. 두뇌파 형사 한태주가 육감파 형사 강동철(박성웅)을 만나며 펼쳐지는 ‘쌍팔년도 복고 수사극’이다.

한태주의 꿈인지 현실인지 모를 쌍팔년도 입성은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듯하다. 혼란스러운 상황을 파악하기도 전에 1988년의 인성시 서부경찰서 형사 이용기, 조남식에게 쫓기며 영문 모를 맨몸 추격전에 돌입한다. 시장통을 들었다 놓으며 긴박하게 펼쳐지는 이들의 모습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한태주는 죽을 힘을 다해 달리지만 ‘아날로그’ 추격전에 일가견이 있는 이용기, 조남식 콤비를 따돌리기란 쉽지 않다. 결국 항구에서 붙잡혀 수갑까지 찬 한태주는 망연자실했다. 시작부터 1988년의 형사들과 악연을 맺은 한태주의 가시밭길이 예상되는 가운데 어떤 파란만장한 적응기가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장면은 연쇄살인범을 쫓다 의문의 사고를 당한 뒤 1988년에 눈을 뜬 한태주의 수상한 행동이 이용기와 조남식에게 포착되며 시작된 추격전을 담고 있다. 2018년의 과학수사대 한태주가 CCTV조차 낯선 아날로그 수사 현장을 마주하고, 서부경찰서 팀원들과 맨몸으로 사건에 맞서는 ‘복고수사’가 예고됐다. 과연 한태주가 어떤 방식으로 이들과 공조를 시작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첫 회부터 펼쳐지는 한태주와 이용기, 조남식의 흥미진진한 추격전이 ‘쌍팔년도’ 복고 수사극의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달라도 너무 다른 한태주와 1988년의 형사들이 조화를 이룰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오는 9일 오후 10시 20분 1화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