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먹어본 자가 맛을 안다”…’미식클럽’ 김태우X허영지, ‘먹방남매’의 탄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N '우리 동네 맛집 탐방, 미식클럽' 방송 캡처/사진제공=MBN

MBN ‘우리 동네 맛집 탐방, 미식클럽’ 방송 캡처/사진제공=MBN

 MBN ‘우리 동네 맛집 탐방, 미식클럽'(이하 ‘미식클럽’)에서 가수 김태우와 허영지가 남다른 먹방을 선보인다.

오는 8일 처음 방송되는 ‘미식클럽’에서는 서울 성북동 ‘빅데이터&지역민 맛집’ 탐방에 나선 미식객 5인(김구라·정보석·김태우·허영지·이원일)의 모습이 공개된다. 특히 김태우와 허영지가 다른 출연자들은 따라 하지 못할 먹방으로 현장의 모든 이들을 놀라게한다.

김태우는 “많이 먹어본 자가 맛을 볼 줄 안다. 식당이 내 덩치에 비해 조금 아담한 편인데 음식도 그렇게 나올까 걱정”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한 입 먹어보니 부드러움이 입에 가득하다. 마지막에는 고소함이 올라오는 것을 보니 코코넛 오일이 들어간 것 같다”며 심도 있는 평가를 시작했다.

또 입 용량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큼직한 김태우의 먹방에 출연진들은 “어떻게 저 크기가 다 들어가?”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허영지는 과거 아이돌 그룹 활동 때와는 전혀 상반된 이미지의 ‘먹방소녀’임을 드러냈다. 그는 가게 외관만 보고는 “나는 이미 눈으로 한끼 한 것 같다. 음식은 미각뿐 아니라 시각, 청각, 오감으로 먹어야 한다. 이 가게는 딱 내 스타일”이라며 성북동 맛집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본격적으로 이어진 먹방에서는 한입 먹을 때마다 고성의 환호가 함께하는 리액션으로 모두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미식클럽’은 미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기존의 맛 프로그램과 달리 매주 한 동네를 선정해 데이터 기반의 ‘빅데이터&지역민 맛집’ BEST 5를 각각 뽑아 객관성을 더했다.

‘미식클럽’은 6월 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