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이선빈, “쉽게 죽어줄 생각 없다” 죽음과 정면 대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방송 캡처

사진=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에서 이선빈이 극의 핵심 키를 쥐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선빈은 지난 주 방송된 ‘스케치’에서 액션연기부터 감정연기까지 박진감 넘치는 연기로 반전 결말을 선사했다.

새로운 희생자를 구하기 위해 사건을 파헤쳐나가던 유시현(이선빈)은 민검사의 죽음으로 폭주하게 된 강동수(정지훈)를 막기 위해 살벌한 난투극을 펼쳤다. 잘못된 길임을 알면서도 진실을 찾고자 멈추지 않는 강동수에게 “이대로 강형사님을 보낼 수 없다”고 말했다. 필사적으로 그를 막아선 유시현의 격렬한 액션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선빈은 첫 등장부터 고혹적인 비주얼과는 반대로 뛰어난 액션 연기를 펼쳤다. 화려한 액션은 곧 관전 포인트가 됐다.그것도 잠시유시현의 앞길에 죽음이 기다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스케치가 등장했다.

죽은 자신의 모습을 스케치한 이선빈은 “결국 이런 날이 온다”며 덤덤한 표정으로 일관하다가도 사건에서 손을 떼고 피해 있으라는 오영심(임화영)에게 “쉽게 죽어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죽음과의 정면 대결을 선포하는 모습으로 앞으로 벌어질 사건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선빈이 출연하는 ‘스케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