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세완, 짝사랑 끝날까…여회현과 러브라인 ‘청신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KBS2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박세완의 짝사랑에 청신호가 켜졌다.

지난 3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다연(박세완)이 재형(여회현)에게 푹 빠졌음을 인정했다.

이날 다연은 동문회 사건 이후로 병이 나서 출근을 못하게 됐음에도 재형을 향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다연의 병가 소식에 재형은 업무 핑계를 대며 집 앞으로 찾아왔다.

그러나 차마 그의 얼굴을 볼 용기를 낼 수 없는 다연을 대신해 삼촌 은태(이상우)가 재형과 마주하게 됐다. 은태는 평소 다연을 끔찍하게 생각하는 ‘조카 바보’로, 다연이 재형을 짝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만큼 그의 마음을 확인하는 데 나섰다.

아무것도 모르고 있던 다연은 두 사람이 만나고 있다는 소식에 화들짝 놀라 아픈 몸을 이끌고 카페를 찾아갔다. 특히 삼촌을 말리면서도 재형이 다연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마음을 표현하자 설레는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박세완은 걸크러시 매력부터 절절한 오열, 보기만 해도 웃음을 짓게 만드는 귀여운 매력으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여기에 재형과의 러브 라인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한층 물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또한 ‘같이 살래요’ 커플 중에서 박세완과 여회현의 ‘막내라인’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의 설렘 가득한 장면이 관전 포인트로 꼽히며 기대감을 형성하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