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채리나, “부부싸움 안 하는 비법?…남편 자주 못 본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1 대 100'의 채리나/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의 채리나/사진제공=KBS2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가 KBS2 ‘1 대 100’에 출연해 남편과 싸우지 않는 비법을 공개한다.

오는 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1 대 100’에는 가수 채리나와 국악인 송소희가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한다.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는 “남편이 야구 코치 박용근씨다. 부부싸움은 안 하느냐”라고 질문했다. 채리나는 “남편이 현역일 때나 지금이나 생활 패턴이 똑같다. 1주일 또는 2주일에 한 번밖에 못보기 때문에 싸우는 일이 거의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채리나는 “자주 못 보면 보고 싶지 않냐”는 조 아나운서의 질문에 “사랑은 하지만 그렇게 보고 싶지는…” 이라며 말 끝을 흐려 주위의 폭소를 유발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