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박정민 “도끼 앞에서 하루 종일 랩…부끄러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정민,변산

배우 박정민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변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정민이 영화 ‘변산’에서 래퍼들 앞에서 랩을 해야 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준익 감독과 주연배우 박정민, 김고은이 참석했다.

박정민은 “래퍼 오디션 장면 촬영 중 한국 최고 래퍼라 불리는 도끼, 더 콰이엇, 매드클라운 앞에서 하루 종일 랩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도끼에게 내 랩 실력에 대해 묻는 걸 들었다”며 “도끼가 ‘쇼미더머니’ 2차까지는 갈 수 있겠다고 했다. 너무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변산’은 ‘동주’ ‘박열’에 이은 이준익 감독의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이야기다.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7월 개봉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