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이기주의자’, 듣는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KBS2

/ 사진제공=KBS

책 ‘행복한 이기주의자’가 KBS 라디오와 NAVER AUDIOCLIP의 프로젝트를 통해 오디오 드라마로 반들어진다.

‘행복한 이기주의자’는 자기계발 전문가 겸 심리학자 웨인 다이어가 쓴 책으로 1979년 초판된 후 전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었고 국내에는 2006년 소개됐다. 그동안 소설이 영화나 드라마의 원작이 된 적은 많았으나 자기계발서가 드라마로 만들어지는 것은 신선하다.

오디오 드라마 ‘행복한 이기주의자’는 책에서 제안한 행복에 대한 구체적 방법을 바탕으로 사랑과 꿈, 현실에 대한 청춘들의 고민을 담았다. 2018년 1인 방송을 하는 평범한 작가지망생 이명호와 1979년 심야 라디오 방송을 맡은 DJ 정형석이 고민을 들어주고 상담하는 내용이 한 축이다. 또다른 한 축은 스물아홉을 지나는 이명호가 주위 사람들을 통해 성장해 가는 이야기이다. 로맨스와 판타지가 결합된 구성이다.

EBS ‘책처럼 음악처럼’에 이어 현재 tvN ‘숲속의 작은집’ 내레이션을 맡고 있는 정형석 성우가 1979년 심야방송 밤의 라디오 디제이로, ‘마담 셜록’의 히로인이자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의 목소리였던 성우 이명호가 1인 방송을 하는 여주인공을 맡았다.

이 외에도 ‘언어의 정원”시간을 달리는 소녀”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서 부드러운 미성을 가진 심규혁, 광고계에서 유명한 남자 성우 전승화, 애니메이션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김자연 외에 남유정, ‘와이파이 초한지’의 석승훈이 출연한다.

‘행복한 이기주의자’는 4일부터 KBS 콩, 네이버 오디오 클립 앱에서 매주 3회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