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김고은, “시나리오 받고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고은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변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김고은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변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고은이 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 제작보고회에서 캐스팅 뒷 이야기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준익 감독과 주연배우 박정민, 김고은이 참석했다.

김고은은 변산의 주연배우 제안을 수락한 이유에 대해 “그냥 좋으니까”라며 “이준익 감독이 시나리오를 줬는데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 설명했다.

상대배우인 박정민에 대해서는 “학교 선후배 사이다. 내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배우라 이번 기회가 아니면 이런 조합을 관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겠나 싶어 고민할 것도 없이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변산’은 ‘동주’ ‘박열’에 이은 이준익 감독의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이야기다.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