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송재림, 송윤아 조력자 역할 톡톡히 하며 ‘몰입도 UP’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시크릿 마더'

사진=SBS ‘시크릿 마더’

배우 송재림이 SBS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에서 송윤아의 조력자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더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시크릿 마더’ 13-16회에서는 김은영(김소연)이 자신의 아들 민준의 입시 보모임을 알게 된 김윤진(송윤아)은 왜 김은영이 자신에게 접근했는지 이유를 찾아 나섰다. 그리고 하정완(송재림)이 김윤진을 도와 김은영의 뒤를 함께 쫓았다.

이 날 김윤진은 자신의 딸 사건의 목격자를 만나 증거물을 건네 받았고, 목격자는 김윤진으로부터 돈봉투를 받고 도망쳤다. 안색이 좋지 않은 김윤진을 발견한 하정완은 “운전할 수 있겠냐”며 그녀를 향한 걱정스런 마음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한 김은영에게 수상함을 느낀 김윤진이 김은영의 집을 찾아 가는 길에 하정완에게 연락을 하자, 하정완은 곧바로 그녀와 함께 동행하며 든든한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이때 하정완의 도움으로 김윤진은 1년 전 자신에게 진료를 받았던 사람이 김은영이 아닌 언니 김현주(지안)임을 알게 되며 극의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송재림은 극 중 송윤아와의 안정적인 연기 호흡을 선보이며 극의 흡입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예리함으로 사건을 파고드는 형사의 면모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에 앞으로 송재림이 또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안방극장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시크릿 마더’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 4회 연속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