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김명수, 전체판사회의 소집 “현실 보여준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미스 함무라비' 5회 예고 화면 /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미스 함무라비’ 5회 예고 화면 /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미스 함무라비’의 고아라와 김명수가 배석판사에게 비인권적 처사를 일삼는 성공충(차순배) 부장판사에 대한 반격에 나선다.

‘미스 함무라비’ 측은 4일 박차오름(고아라)과 임바른(김명수)가 전체판사회의에 참석한 모습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의 모습은 진지하다. 박차오름은 판사들 앞에 나가 고개를 숙이고 있어 그 배경을 궁금하게 만든다.

앞선 방송에서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성공충에 반발했다. 동료판사가 업무 과중으로 유산하자 박차오름은 연판장을 돌렸고 임바른은 “문제제기 할 거면 제대로 하자”라며 전체판사회의 소집을 위한 전체 메일을 돌렸다.

4일 방송되는 5회에서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전체판사회의 소집을 위해 분투한다. 하지만 전체판사회의는 해당 법원 판사 5분의 1 이상 동의가 필요하고, 과반수이상이 참석해야 개회된다. 게다가 자리를 지키려는 성공충의 방해가 더해지면서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벼랑 끝까지 몰린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법원이라는 바위에 부딪치는 박차오름과 임바른의 활약이 펼쳐진다. 누구나 공감할 만한 현실의 한 단면을 보여줄 것”이라며 “‘청춘’ 판사들의 무모해 보이는 도전은 과정과 결과 모두 극 전개에 놓치면 안 될 변곡점이 된다. 거대한 철옹성 같은 법원을 흔들어 놓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