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재영, 심상치 않은 사고 현장 공개… 과거 비밀 밝혀지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 정재영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검법남녀’(극본 민지은·원영실, 연출 노도철·현라회) 는 오늘(4일) 13, 14회 방송을 앞두고 백범(정재영)이 거센 불길과 폭우 속 사고 현장에서 상처투성이인 모습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검법남녀’는 지난 11, 12회 방송에서 검사 강현(박은석)이 자신의 첫 사건 피고인이 백범이었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법의관 백범에 숨겨진 과거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 백범은 집어삼킬 듯 한 불길과 거친 폭우 속 교통사고 현장에서 피를 흘리며 상처투성이인 모습으로 전복된 차에서 힘겹게 탈출하고 있다. 사고 현장에는 백범 혼자가 아닌 의문의 여성과 함께 있어 그녀의 정체가 누구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극 중 강현은 자신의 첫 사건 피고인 이였던 백범에게 범죄자, 가해자라 말하며 적대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백범과 얽힌 교통사고와 그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에 이번 방송을 통해 강현과 백범의 악연에 대한 전말도 드러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검법남녀’ 제작진은 “지난 방송 동안 시청자분들의 궁금증을 고조시킨 백범의 과거와 강현이 백범에 항상 적대적인 모습을 드러낸 이유가 오늘(4일) 13, 14회 방송을 통해 점차 드러날 예정이니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검법남녀’는 오늘(4일) 오후 10시 13, 14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