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이수경 “과거 브런치 카페-이자카야 운영… 결국 망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배우 이수경이 母벤져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어머니들은 이수경의 등장에 “예쁘다”를 연발했다. 이수경은 “열혈 시청자로 봤는데, 어머니들이 너무 좋으시다”라고 말했고, 토니 어머니는 “겉만 좋아보이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수경은 과거 사업에 도전했다 망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배우 일이 안정적이지 못해서 요식업 쪽에 도전했었다. 브런치 카페와 이자카야를 했는데, 결국 망했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